여름 일기 2

 

오늘 아침

내 마음의 밭에는

밤새 봉오리로 맺혀 있던

한 마디의 시어(詩語)가

노란 쑥갓꽃으로 피어 있습니다


비와 햇볕이

동시에 고마워서

자주 하늘을 보는 여름


잘 익은 수박을 쪼개어

이웃과 나누어 먹는

초록의 기쁨이여


우리가 사는 지구 위에도

수박처럼 둥글고 시원한

자유와 평화

가득한 여름이면 좋겠습니다

오늘 아침 나는

다림질한 흰 옷에

물을 뿌리며 생각합니다


우울과 나태로

풀기 없던 나의 일상(日常)을

희망으로 풀먹여 다림질해야겠음을


지금쯤 바삐 일터로 향하는

나의 이웃을 위해

한 송이의 기도를 꽃피워야겠음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