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국(水菊)을 보며

 

기도가 잘 안 되는

여름 오후

수국이 가득한 꽃밭에서

더위를 식히네


꽃잎마다

하늘이 보이고

구름이 흐르고

잎새마다

물 흐르는 소리


각박한 세상에도

서로 가까이 손 내밀며

원을 이루어 하나 되는 꽃


혼자서 여름을 앓던

내 안에도 오늘은

푸르디 푸른

한 다발의 희망이 피네


수국처럼 둥근 웃음

내 이웃들의 웃음이

꽃무더기로 쏟아지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