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편지

 

하얀 민들레 꽃씨 속에

바람으로 숨어서 오렴


이름없는 풀섶에서

잔기침하는 들꽃으로 오렴


눈 덮인 강 밑을

흐르는 물로 오렴


부리 고운 연둣빛 산새의

노래와 함께 오렴


해마다 내 가슴에

보이지 않게 살아 오는 봄


진달래 꽃망울처럼

아프게 부어오른 그리움


말없이 터뜨리며

나에게 오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