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이 내게 준 말

 

넌 왜

내가 떠난 후에야

인사를 하는 거니?


고맙다고

사랑한다고

왜 제때엔 못하고

한 발 늦게야 표현을 하는 거니?


오늘도

이끼 낀 돌층계에 앉아

생각에 잠긴 너를

나는 보았단다


봉숭아 꽃나무에

물을 주는 너를

내가 잘 익혀놓은

동백 열매를 만지작거리며

기뻐하는 너를

지켜보았단다


언제라도

시를 쓰고 싶을 땐

나를 부르렴


어느 계절에나

나는 네게 달려갈

준비가 되어 있단다

나의 걸음은

네게로 달려가는

내 마음보다도 빠르단다


사랑하고 싶을 땐

나를 부르렴


나는 누구의 마음도 다치지 않으면서

심부름 잘하는

지혜를 지녔단다


세월이 가도 늙지 않는

젊음을 지녔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