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나무 연가

 

늘 당신께 기대고 싶었지만

기댈 틈을 좀체 주지 않으셨지요


험한 세상 잘 걸어가라

홀로서기 일찍 시킨

당신의 뜻이 고마우면서도

가끔은 서러워 울었습니다


한결같음이 지루하다고 말하는 건

얼마나 주제 넘은 허영이고

이기적인 사치인가요


솔잎 사이로

익어가는 시간들 속에

이제 나도 조금은

당신을 닮았습니다


나의 첫사랑으로

새롭게 당신을 선택합니다


어쩔 수 없는 의무가 아니라

흘러넘치는 기쁨으로

당신을 선택하며

온몸과 마음이

송진 향내로 가득한 행복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