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후회

 

물건이든

마음이든

무조건 주는 걸 좋아했고

남에게 주는 기쁨 모여야만

행복이 된다고 생각했어


어느 날 곰곰 생각해보니

꼭 그렇지만은 아닌 것 같더라구


주지 않고는 못 견디는

그 습성이

일종의 강박관념으로

자신을 구속하고

다른 이를 불편하게 함을

부끄럽게 깨달았어


주는 일에 숨어 따르는

허영과 자만심을

경계하라던 그대의 말을

다시 기억했어


남을 떠먹이는 일에

밤낮으로 바쁘기 전에

자신도 떠먹일 줄 아는 지혜와

용기를 지녀야 한다던 그대의 말을

처음으로 진지하게 기억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