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회

 

내일은

나에게 없다고 생각하며

오늘이 마지막인 듯이

모든 것을 정리해야지


사람들에겐

해지기 전에

한 톨 미움도

남겨두지 말아야지


찾아오는 이들에겐

항상 처음인 듯

지극한 사랑으로 대해야지


잠은 줄이고

기도 시간을

늘려야지


늘 결심만 하다

끝나는 게

벌써 몇 년째인지



하루가 가고

한숨 쉬는 어리석음


후회하고도

거듭나지 못하는

나의 미련함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