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마운 손

 

손톱을 깎다가

문득

처음 만난 듯

반가운 나의 손


매일 세수하고 밥을 먹고

청소하고 빨래하고

글을 쓰면서도

고마운 마음을 잊고 살았구나

"미안해"


밭에서 일할 때면

다섯 손가락 사이 좋게

함께 땀 흘리며 기뻐했지?

바다에서 조가비를 줍거나

산숲에서 나뭇잎을 주울 때면

움직이는 시가 되었지?


사이가 나빠진 친구에게

내가 화해의 악수를 청할 때

맑고 고운 정성을 모아

누군가를 위해 기도 드릴 때면

더욱 따스한 피 고여오며

흐뭇해하던 나의 손


눈여겨보지 않았던

손마디에, 손바닥에 흘러가는

내 나이만큼의 강물을

조용히 열심히 들여다보며

고맙다 고맙다 인사하는 내게

환히 웃어주는

작지만 든든한

나의 손, 소중한 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