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길에서

 

우리의 삶은

늘 찾으면서 떠나고

찾으면서 끝나지


진부해서 지루했던

사랑의 표현도

새로이 해보고

달밤에 배꽃 지듯

흩날리며 사라졌던

나의 시간들도

새로이 사랑하며

걸어가는 여행길


어디엘 가면

행복을 만날까


이 세상 어디에도

집은 없는데......

집을 찾는 동안의 행복을

우리는 늘 놓치면서 사는 게 아닐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