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인장의 고백

 

하나뿐인 사랑조차

고단하고

두려울 때가 있어요


황홀한 꽃 한 송이

더디 피워도 좋으니

조금 더 서늘한 곳으로

날 데려가주어요


목마르지 않을

지혜의 샘 하나

가슴에 지니고


이젠 그냥

그대 곁에서

조금 더 편히 쉬고 싶음을

용서해주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