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들에게 쓰는 편지

 

철새들에게 - 순천만에서


검은머리물떼새

검은머리갈매기

혹부리오리

흑두루미


겨울 갈대밭에서

가만히 출석을 불러보네


너무 먼 길 오느라

멀미나진 않았니?


얇은 날갯죽지와

가는 발목이 상하진 않았니?


텅 빈 들녘 어디가

그리 좋으니?

가야 할 길을 못 가고

늘 망설이기만 하는 사람들에게

떠나는 법을 가르쳐주렴

말보다 힘찬 날갯짓으로

희망을 보여주는 새야


바라보기만 해도

아련한 그리움으로

눈에 밟히는 여리고도 당찬 새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