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필을 깎으며

 

오랜만에

연필을 깎으며

행복했다


풋과일처럼

설익은 나이에

수녀원에 와서

채 익기도 전에

깎을 것은 많아

힘이 들었지


이기심

자존심

욕심


너무 억지로 깎으려다

때로는

내가 통째로 없어진 것 같았다

내가 누구인지 잘 몰라

대책 없는 눈물도 많이 흘렸다


중년의 나이가 된 지금

아직도 내게 불필요한 것들을

다는 깎아내지 못했지만

나는 그런대로

청빈하다고

자유롭다고

여유를 지니며

곧잘 웃는다


나의 남은 날들을

조금씩 깎아내리는 세월의 칼에

아픔을 느끼면서도

행복한 오늘


나 스스로 한 자루의 연필로

조용하고 자연스럽게

깎이면서 사는 지금

나는 웬일인지

쓸쓸해도 즐겁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