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집에서

- 1999년 8월

 

"밥 좀 많이 주이소"


며칠 동안의 허기를

한꺼번에 채우려는 듯

내일의 몫까지 미리 채우려는 듯

그릇을 들고 오는 이들마다

일제히 큰소리로 외치는

이곳, 성 분도 두레상


나는 팔목이 아프도록

밥을 푸고 또 퍼도

다시 반복되는 후렴

"밥 좀 많이 주이소"


많이 많이 드시고 또 오세요

인사말을 건네는데

장미 가득한 정원의 성모상도

이쪽으로 걸어오시네


밥이 곧 생명이고 기쁨이고

삶의 행복임을

나머지는 다 그 다음 문제임을

다시 알아듣는 곳

나도 잠시 배고프니

조금 더 알아듣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