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상 일기 2

 

이만큼 어른이 되어서도

몹시 아플땐

'엄마' 하고 불러보는

나의 기도


이유 없이 칭얼대는 아기처럼

아플 땐

웃음 대신 눈물 먼저 삼키는

나약함을

하느님도 이해해주시리라


열꽃 가득한

내 이마를 내가 짚어보는

고즈넉한 오후


잘못한 것만

많이 생각나

마음까지 아프구나


창 밖의 햇살을 끌어다

이불로 덮으며

나 스스로

나의 벗이 되어보는

외롭지만 고마운 시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