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홀한 고백

 

사랑한다는 말은

가시덤불 속에 핀 하얀 찔레꽃의 한숨 같은 것.

내가 당신을 사랑한다는 말은

한 자락 바람에도 문득 흔들리는 나뭇가지.

당신이 나를 사랑한다는 말은

무수한 별들을 한꺼번에 쏟아 내는 거대한 밤하늘이다.

어둠 속에서도 훤히 얼굴이 빛나고

절망 속에서도 키가 크는 한 마디의 말.

얼마나 놀랍고도 황홀한 고백인가.

우리가 서로 사랑한다는 말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