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

 

이삿짐을 실은 용달차 한 대가 지나간다

산다는 것은 기어코 저렇게

이불 한 채, 솥단지 몇 개 싣고

따뜻한 방을 찾아 이사가는 것인가 보다

살림이 너무 없어 비어 있는 자리에

한 사내와 어린것 둘도 짐이 되어 얹혀 간다

새로 옮겨가는 집에도 주인이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