벽시 5

 

우리나라 모닥불 근처에는

사람이 있다

살아서

모여 있다

등짝은 외롭고 캄캄해도

그 가슴이 화끈거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