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는 깃발이 되어 간다

 

처음에 우리는 한 올의 실이었다

당기면 힘없이 뚝 끊어지고

입으로 불면 금세 날아가버리던

감출 수 없는 부끄러움이었다

나뉘어진 것들을 단단하게 엮지도 못하고

옷에 단추 하나를 달 줄을 몰랐다

이어졌다가 끊어지고 끊어졌다가는 이어지면서

사랑은 매듭을 갖는 것임을

손과 손을 맞잡고 내가 날줄이 되고

네가 씨줄이 되는 것임을 알기 시작하였다

그때부터 우리는 한 조각 헝겊이 되었다

우리가 해야 할 일을 생각하고

바람이 드나드는 구멍을 막아보기도 했지만

부끄러운 곳을 겨우 가리는 정도였다

상처에 흐르는 피를 멎게 할 수는 있었지만

우리가 온전히 상처를 치유하지는 못했다

아아, 우리는 슬픈 눈물이나 닦을 줄 알던

작은 손수건일 뿐이었다

우리들 중 누구도 태어날 때부터

깃발이 되려고 한 것은 아니었다

맑고 푸른 하늘 아래

사람이 사람으로 사는 세상이라면

한 올의 실, 한 조각 헝겊이어도 좋을 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서서히 깃발이 되어 간다

숨죽이고 울던 밤을 훌쩍 건너

사소한 너와 나의 차이를 성큼 뛰어넘어

펄럭이며 간다

나부끼며 간다

갈라진 조국과 사상을 하나의 깃대로 세우러

우리는 바람을 흔드는 깃발이 되어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