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엽서

 

쫓겨 난 교문 밖에서

세 번째 겨울을 맞습니다

그대의 하늘 쪽을 바라보는 동안

이 엽서에 퍼담을 수 없을 만큼

눈이 내렸습니다

보고 싶다는 말만 쓰려고 했습니다

눈 덮인 학교 운동장을

맨 먼저 발자국 찍으며 걸어갈 아이를

멀찍이 뒤에서 불러 보고 싶다는 말은

정말 쓰지 않으려고 했습니다

사랑이여

그대와 나를 합하여

우리라고 부르는 날이 다시 올 때까지는

나는 봄도 기다리지 않기로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