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쭉꽃

 

그대 만나러 가는 길에

철쭉꽃이 피었습니다

열일곱 살 숨가쁜 첫사랑을 놓치고 주저앉아서

저 혼자 징징 울다 지쳐 잠든 밤도 아닌데

회초리로도 다스리지 못하고

눈물로도 못 고치는 병이 깊어서

지리산 세석평전

철쭉꽃이 먼저 점령했습니다

어서 오라고

함께 이 거친 산을 넘자고

그대, 눈 속에 푹푹 빠지던 허벅지 높이만큼

그대, 조국에 입 맞추던 입술의 뜨거움만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