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물푸레나무 어린 새순도

 

저 어린 것이

이 험한 곳에 겁도 없이

뾰족, 뾰족 연초록 새순을 내밀고 나오는 것

애쓴다, 참 애쓴다는 생각이 든다

저 쬐그만 것이 이빨도 나지 않은 것이

눈에 파랗게 불 한 번 켜 보려고

기어이 하늘을 한 번 물어뜯어 보려고

세상 속으로

여기가 어디라고,

조금씩, 조금씩 손가락을 내밀어 보는 것

저 물푸레나무 어린 새순도

이 봄에 연애 한 번 하러 나오는가 싶다

물푸레나무 바라보는 동안

온몸이 아흐 가려워지는

나도, 살맛 나는 물푸레나무 되고 싶다

저 습진 땅에서

이내 몸 구석구석까지

봄이 오는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