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풍나무 한 그루

 

너 보고 싶은 마음 눌러 죽여야겠다고

가을 산 중턱에서 찬 비를 맞네

오도가도 못하고 주저앉지도 못하고

너하고 나 사이에 속수무책 내리는

빗소리 몸으로 받고 서 있는 동안

이것 봐, 이것 봐 몸이 벌겋게 달아 오르네

단풍나무 혼자서 온몸 벌겋게 달아 오르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