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편지

 

흰 눈 뒤집어쓴 매화나무 마른 가지가

부르르 몸을 흔듭니다


눈물겹습니다


머지않아

꽃을 피우겠다는 뜻이겠지요

사랑은 이렇게 더디게 오는 것이겠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