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에게 가는 길

 

그대가 한자락 강물로 내 마음을 적시는 동안

끝없이 우는 밤으로 날을 지새우던

나는 들판이었습니다


그리하여 밤마다 울지 않으려고

괴로워하는 별을 바라보았습니다

오래오래 별을 바라본 것은

반짝이는 것이 아름다워서가 아니라

어느날 내가 별이 되고 싶어서가 아니라

헬 수 없는 우리들의 아득한 거리 때문이었습니다


그때부터 나는 지상의 여기저기에

크고 작은 길들을 내기 시작하였습니다

해 뜨는 아침부터 노을 지는 저녁까지

이 길 위로 사람들이 쉬지 않고 오가는 것은

그대에게 가는 길이 들녘 어디엔가 있다는 것을

믿기 때문이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