깊고 푸른 밤

 

내가 형광등 끄고 자리에 눕자

세상이 환하게 불을 켰다


보름이 가까워오나 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