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밥

 

동 트기 전에

죽은 듯이 누웠다가 문득

벌떡 일어나 먹는 밥

지난 밤보다 더 큰 밤이 오기 전에

해야 할 일이 많은 사람

밥을 먹는다

새벽밥이여


혼자 먹는 밥

숨죽이며 먹는 밥

분명히 떠나갈 사람이 먹는 밥이여

몸서리치며 먹는 밥이여


남 몰래 신새벽에

그대 왜 홀연히 깨어 앉아

식구 없는 밥상을 앞에 하는가

따스함이랑 그리움이랑 기꺼이 눌러 죽이고

맨손으로 가자

돌아올 길을 생각하지 말자

끝내 닿아야 할 나라로 가는

아직은 춥고 어두운 길을 보는가

눈물도 없이 먹는다

새벽밥이여


조선 천지 이 집 저 집

벌떡 벌떡 일어나서

한 등씩 불 밝히고 밥 먹는 사람이여

그대 가르고 갈 바람 속에 놓인

시퍼런 한 그릇 밥

새벽밥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