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사랑

 

그 여름 내내 장마가 다 끝나도록 나는

봉숭아 잎사귀 뒤에 붙어 있던

한 마리 무당벌레였습니다


비 그친 뒤에, 꼭

한번 날아가보려고 바둥댔지만

그때는 뜰 안 가득 성큼

가을이 들어와 있었습니다

코 밑에는 듬성듬성 수염이 돋기 시작하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