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련

 

징하다, 목련 만개한 것 바라보는 일


이 세상에 와서 여자들과 나눈 사랑이라는 것 중에

두근거리지 않은 것은 사랑이 아니었으니


두 눈이 퉁퉁 부은

애인은 울지 말아라


절반쯤만, 우리 가진 것 절반쯤만 열어놓고

우리는 여기 머무를 일이다


흐득흐득 세월은 가는 것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