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풍나무

 

가을로 접어들자 단풍나무는

자기 몸에다 전향서를 쓰고 있었다

너무 냉정해서

내가 말을 걸어볼 틈도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