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의 마지막 저녁에

- 1996년 송년시

 

1996년 12월의 마지막 저녁에

나는 무엇을 할 것인가


한 해 동안 수고했노라고,

늦은 귀가를 서두르는 가장들의 어깨 위에

꽃다발을 걸어줄 것인가

정말 잘 참고 견뎌냈다고,

살다 보면 더 좋은 날이 오지 않겠느냐고,

그 처진 어깨를 감싸안고

국밥집에서 같이 소주라도 마실 것인가

아니면, 되는 일 하나 없이 세월이 갔노라고,

이대로는 안 된다고,

어두운 노래방에서 마이크를 잡고

밤새도록 고함이나 지를 것인가


흰 눈 뒤집어쓴 응달의 소나무야,

육십 촉 알전구를 켠 해변의 횟집들아,

파업의 불을 지핀 공장의 굴뚝들아,

창문마다 어둠을 붙이고 달리는 도시의 지하철아,

속으로 울며 가는 우리 나라 모든 푸른 강들아,


나는 어디로 가야 하는가

1996년 12월의 마지막 저녁에


세 끼 밥 굶지 않아도 배가 고프고

지붕에 비 새지 않아도 등이 시리다

기다려도 희망은 나를 데려가지 않고

기다리지 않아도 절망은 나를 따라온다

가진 게 많은 이들은 줄 것이 없다고 하고

가진 게 없는 이들은 줄 것이 없어 마음 아프다


1996년 12월의 마지막 저녁에

나는 도대체 누구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