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나무

 

조국이라는 이름의 나무 한 그루를

늘 가슴에 심어 두고 사는

사람이 되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