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길

 

한 발 두 발 내디디면

발 닿는 어느 곳이든 길이 되는 것을

친구야 처음에는 몰랐었지

잘난놈이든 못난년이든

한 사람 두 사람 모이기만 하면

우리가 바로 새 길이 되고

파도가 되고

역사가 되는 것을

이제 비로소 알았구나 친구야

세상이 이렇게 어두운 것은

우리가 가야할 길을

세상이 제 가슴 속에 숨겨 놓았기 때문이라는 것을

마침내 우리는 알았다

산 첩첩 물 넘실 어려운 시절

헤쳐나갈 길 없다고 여겨질수록

친구야 가자

우리가 새 길이 되어 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