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밥집

 

뜨끈뜨끈한 김이 피어오르는 중앙시장 그 밥집

어물전 아줌마도 수선집 아저씨도 먹고 가는 그 밥집

누구 하나 밥 한 톨 안 남기고 반찬 투정 한번 부리지 않는 그 밥집

그 밥집 밥 먹고 난 뒤에는 노는 사람 단 한 사람도 없는 그 밥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