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 생각

 

나보다 오래 살아온 느티나무 앞에서는

무조건 무릎 꿇고 한 수 배우고 싶다


복숭아나무가 복사꽃을 흩뿌리며 물 위에 점점이 우표를 붙이는 날은

나도 양면괘지에다 긴 편지를 쓰고 싶다


벼랑에 기를 쓰고 붙어 있는, 허리 뒤틀린

조선소나무를 보면 애국가를 4절까지 불러주고 싶다


자기 자신의 욕망을 아무 일 아닌 것같이 멀리 보내는

밤나무 아래에서는 아무 일 아닌 것같이 나도 관계를 맺고 싶다


나 외로운 날은 외변산 호랑가시나무 숲에 들어

호랑가시나무한테 내 등 좀 긁어달라고, 엎드려 상처받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