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풍나무

 

둘러봐도, 팔짱 끼고 세상은 끄떡없는데

나 혼자 왜 이렇게 이마가 뜨거워지는가

나는 왜 안절부절 못하고 서서

마치 몸살 끝에 돋는 한기(寒氣)처럼 서서

어쩌자고 빨갛게 달아오르는가

너 앞에서, 나는 타오르고 싶은가

너를 닮고 싶다고

고백하다가 확, 불이 붙어 불기둥이 되고 싶은가

가을날 후미진 골짜기마다 살 타는 냄새 맑게 풀어놓고

서러운 뼈만 남고 싶은가

너 앞에서는 왜 순정파가 되지 못하여 안달복달인가

나는 왜 세상에 갇혀 자책의 눈물 뒤집어쓰고 있는가

너는 대체 무엇인가

나는 왜 네가 되고 싶은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