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나무 그늘 아래에서

 

길이 없다면


내 몸을 비틀어

너에게로 가리


세상의 모든 길은

뿌리부터 헝클어져 있는 것,

네 마음의 처마끝에 닿을 때까지

아아, 그리하여 너를 꽃피울 때까지

내 삶이 꼬이고 또 꼬여

오장육부가 뒤틀려도

나는 나를 친친 감으리

너에게로 가는


길이 없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