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시꽃 꽃씨를 묻으며

 

모든 것이 떠나고 돌아오지 않는 들판에

사랑하는 사람이여, 나는 이 꽃씨를 묻습니다

이 들녘 곱디고운 흙을 손으로 파서

그 속에 꽃씨 하나를 묻는 일이

허공에 구름을 심는 일처럼 덧없을지라도

그것은 하나의 약속입니다

은가락지같이 동그란 이 꽃씨를 풀어 묻으며

내가 당신의 순하던 손에 끼워주었고

그것을 몰래 빼서 학비를 삼아주던

당신의 말없는 마음처럼

당신에게로 다시 돌려주는 내 마음의 전부입니다

늦은 우리의 사랑처럼 저문 들판에

접시꽃 꽃씨를 묻으며

잊혀지는 세월 지워지는 추억 속에서도

꼭 하나 이 땅에 남아 있을 꽃 한 송이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