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를 짓고 돌아온 날 밤

 

죄를 짓고 돌아온 날 밤

밤을 새워 울었습니다.

아침마다 당신으로 마음을 열고

날 저물면 당신 생각으로 마음 걸어 닫으며

매일매일 당신 생각만으로 사는데도

이렇게 흔들리며 걸어가는 날이 있습니다.

당신 때문에 울지 않고

무너지는 나의 마음 때문에 울었습니다.

죄를 지은 손 하나를 잘라버리고라도

깨끗한 몸으로 당신께 가고 싶었습니다.

제 몸이 불꽃일 때 물길의 마음으로

언제나 당신이 다독이며 오심으로 제가 살았습니다.

제가 손바닥만큼 당신을 사랑할 때

당신은 한 아름의 크기로 저를 보듬어 주시어

제가 살았습니다.

그러나 어쩌면 이렇게 흔들리는 밤이 많습니까.

죄를 짓고 돌아온 날 밤

당신이 그리워 울지 않고

제 마음이 야속해 울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