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과 하나 되어

 

당신을 향해 가다가

당신의 문 앞에서 걸음을 멈춥니다

이 하루가 다 저물기 전 노을 속에 담아둔

당신이 마련하신 오늘 최후의 저녁 풍경 속에

너무도 고요히 밤이 오고 있습니다

이 거친 세상 한 끝을 함께 따라 저물어온

오늘 하루의 제 삶을 생각합니다

하루하루 늘려온 나이만큼

늘어난 허물과 죄를 생각합니다

어둠의 거리를 끝없이 돌기만 할 때

당신이 불러주신 그날의 목소리 잊고

당신이 손수 눈물을 닦아주시던 손길도 놓고

또다시 당신의 밖을 떠돌다

어두움 속에서 몇 번씩 길을 잃기도 했습니다

모르는 사이에 몸에 배는 때처럼

돌아보니 몸도 더럽혀질 대로 더럽혀져 있습니다

당신을 다시 만나기 위해 이 길을 걸어오는 동안

아직도 흔들리기만 하는 발걸음을 생각했습니다

이대로는 차마 당신 앞에 갈 수 없어

자꾸만 겉옷에 쌓인 먼지만을 털다가

속주머니에 오랫동안 쌓여온 티끌과 누추함

나날이 늘어오기만한 욕망과 죄의 조각

지금 이런 것들을 털어 하나씩 불을 지르고 있습니다

한세월을 내가 영원히 구원받을 수 없는 목숨으로 살아올 때

당신이 천둥과 번개로 나의 이마를 때리고

내가 키워온 헛된 욕심의 느릅나무 허리를 분지르시던

그날의 뜨겁던 사랑의 불씨 하나를

나는 타다 남은 당신 문 앞의 재 속에서 헤집어내

다시 불태우고 있습니다

비우고 있습니다

불탈 수 있는 내 마음의 찌꺼기들이 모조리 빨려나가

가장 가난한 뼈 몇 토막으로

당신 앞에 서고자 합니다

버릴 것을 모조리 버리고 난 뒤

비로소 느끼는 이 온전한 허기로

당신 앞에 나아가고자 합니다

새벽 하늘로 새로운 하늘빛이 번져오듯

나의 허기 속에 채곡채곡 들어와 쌓일

당신의 사랑을 나는 목마르게 기다립니다

내가 이렇게 모든 것을 내어주고

허기 속에서 새우는 기나긴 터널의 밤을

맑고 깨끗한 별빛 하나 보내 새벽까지 지켜주시던

당신과 처음 만나던 그 밤처럼

나는 당신의 사랑 앞에 거듭 새로나고자 합니다

내가 용서할 수 있는 것만을 용서하고자 할 때

용서할 수 없는 것까지도 용서하시는 당신

내가 내 마음의 하늘에서 만나고자 할 때

이미 이 땅의 가장 고통받는 이들 속에 와 계시는 당신

당신이 내 안에 있고

내가 당신의 속에 있어 비로소 완전한 하나가 되는

오오, 당신 내 사랑이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