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달

 

그는 늘 최전선에 있었다

후주 무제 쳐들어올 때는 비사들에 있었고

신라와 맞설 때는 죽령으로 달려갔다

그는 왕의 신임을 받는 부마였지만

궁궐 편안한 의자 곁에 있지 않았다

그는 늘 최전선에 있다가

최전선에서 죽었다

권력의 핵심 가까이에서 권력을 나누는 일과

권력을 차지하는 일로 머리를 싸매지 않았다

높은 곳 쳐다보지 않고 아래로 내려갔다

안락하고 기름진 곳으로 눈 돌리지 않고

목숨을 걸어야 하는 험한 산기슭을 선택했다

그때 궁궐 한가운데 있던 이들

단 한 사람도 기억하지 못하지만

천 년 넘도록 우리가 온달을 기억하는 건

평강공주의 고집과 눈물 때문 아니다

가장 안온한 자리를 버리고

참으로 바보같이 가장 험한 곳

가장 낮은 곳 향해 걸어갔기 때문이다

살면서 우리가 목숨 던져야 할 곳이

어디인지를 알았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