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매화

 

눈 내리고 내려 쌓여 소백산자락 덮어도

매화 한 송이 그 속에서 핀다


나뭇가지 얼고 또 얼어

외로움으로 반질반질해져도

꽃봉오리 솟는다


어이하랴 덮어버릴 수 없는

꽃같은 그대 그리움


그대 만날 수 있는 날 아득히 멀고

폭설은 퍼붓는데


숨길 수 없는 숨길 수 없는

가슴 속 홍매화 한 송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