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의 단풍

 

한 해에 두 번 꽃 피는 아침 단풍 지는 저녁 두 번밖에

주목받지 못하는 나무 많지 그 나무가 남긴 몇 개의 열매

여름날의 그늘도 그리 크게 기억하지 않지만

그들끼리 손잡고 도심 한 켠 푸르름으로 채우고 섰거나

숲의 한구석이 되어 있는 나무 많지

말없이 이 세상 한 모퉁이를 지키다 가는 나무들 많지


살면서 꽃 피던 짧은 날과 쓸쓸히 세상을 등지던 그 며칠밖에

주목받지 못하는 사람도 많지

바쁘다고 말하지 서둘러 인사를 마치고 장례식장 문을 나서며

마음은 그게 아니었다고 말하지

자신도 어찌할 수 없는 시간의 벌판에 미안함도 면목 없음도 묻어두고

잠시 지는 잎을 바라보지

그 기억도 곧 지워지게 될 걸 알고 있지

눈물처럼 떨어지는 가을 오후 시간의 단풍 속에 묻혀 흩어지고 마는 걸


......섭섭하게 생각할 것도 없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