맑은 물

 

맑은 물은 있는 그대로를 되비쳐 준다

만산에 꽃이 피는 날 산의 모습은

아름다운 모습 그대로 보여 주고

잎 하나 남지 않고 모조리 산을 등지는 가을날은

쓸쓸한 모습 그대로를 보여 준다

푸른 잎들이 다시 돌아오는 날은 돌아오는 모습 그대로

새들이 떠나는 날은 떠나는 모습 그대로

더 화려하지도 않게 더 쓸쓸하지도 않게 보여 준다

더 많이 들뜨지 않고 구태여 더 미워하지도 않는다

당신도 그런 맑은 물 고이는 날 있었는가

가을 오고 겨울 가는 수많은 밤이 간 뒤

오히려 더욱 맑게 고이는 그대 모습 만나지 않았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