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날

 

딸아이 손을 잡고 성당에서 오는 길

가을 바람 불어서 눈물납니다

담 밑에 채송화 오손도손 피었는데

함께 부른 노래 한 줄 눈물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