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피우기

 

꽃을 피운다는 건

가늠할 수 없는 막막한 허공에 실가지 뻗어

그곳을 머물고 싶은 풍경으로 바꾸고

잿빛 대지를 살아 있는 빛깔로 바꾸는 일이다

봄날의 개나리꽃이 그러하다


꽃을 피운다는 건

꽃샘바람 뺨을 치고

황사 눈앞을 가리고

그 위에 흙비 쏟아져도

멈추지 않는 일이다


멈추지 않고 자신의 전부를

밀어올리는 일이다

밀어올리는 흔적 하나하나가 모여

눈물겹고 아름다운 얼굴로

바꾸는 일이다


대지에 눈 감고 있는 것들

하나씩 눈뜨게 하고

그래 다시 시작해야 할 때가 왔어

이렇게 가슴 두근거리게 하는 일이다

개나리꽃이 그러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