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클레인

 

물줄기 하나라도 막지 않는다 산은

어느 곳으로도 물이 흘러갈 곳을 내어준다

그 그늘에 와서 살고자 하는 것은

풀벌레 꽃씨 하나라도 살 자리 만들어준다

벼랑가에도 둥지틀 곳 내어주고

바위 틈서리에도 뿌리내릴 자리 비워준다

짐승 한마리 절대 마구 내쫓지 않는다

도시 끝 버림받은 산비탈 동네에서라도

자식새끼 데리고 살아보려 몸부림치는데

아직 숟가락 들고 있는 어린아이 밥상을

포클레인으로 내리치는 광경을

이 시대 사람의 산동네에서는 본다

곡괭이 자루로 사람이 들어 있는 집을 내리찍는 모습을

쇠파이프와 각목으로 어린 꽃모가지도

짐승의 여린 발목도 다 부러뜨려 내쫓는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