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소식

 

날이 풀리면 한번 내려오겠다곤 했지만

햇살 좋은 날 오후 느닷없이 나타나는 바람에

물 묻은 손 바지춤에 문지르며

반가움에 어쩔 줄 몰라하듯

나 화사하게 웃으며 나타난 살구꽃 앞에 섰네


헝클어진 머리 빗지도 않았는데

흙 묻고 먼지 묻은 손 털지도 않았는데

해맑은 얼굴로 소리 없이 웃으며

기다리던 그이 문 앞에 와 서 있듯

백목련 배시시 피어 내 앞에 서 있네


몇 달째 소식 없어 보고 싶던 제자들

한꺼번에 몰려와 재잘대는 날

내가 더 철없이 들떠서 떠들어쌓는 날

그날 그 들뜬 목소리들처럼

언덕 아래 개나리꽃 왁자하게 피었네


나는 아직 아무 준비도 못 했는데

어어 이 일을 어쩌나

이렇게 갑자기 몰려오면 어쩌나

개나리꽃 목련꽃 살구꽃

이렇게 몰려오면 어쩌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