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는 동백꽃 보며

 

내가 다만 인정하기 주저하고 있을 뿐

내 인생도 꽃잎은 지고 열매 역시

시원치 않음을 나는 안다

담 밑에 개나리 환장하게 피는데

내 인생의 봄날은 이미 가고 있음을 안다

몸은 바쁘고 걸쳐놓은 가지 많았지만

어느 것 하나 제대로 거두어들인 것 없고

마음먹은 만큼 이땅을

아름답게 하지도 못하였다

겨울바람 속에서 먼저 피었다는 걸

기억해주는 것만으로도 고맙고

나를 앞질러가는 시간과 강물

뒤쫓아오는 온갖 꽃의 새순들과

나뭇가지마다 용솟음치는 많은 꽃의 봉오리들로

오래오래 이 세상이 환해지기를 바랄 뿐이다

선연하게도 붉던 꽃잎 툭툭 지는 봄날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