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뭇잎 꿈

 

나뭇잎은 사월도 청명과 곡우 사이에

돋는 잎이 가장 맑다

연둣빛 잎 하나하나가 푸른 기쁨으로

흔들리고 경이로움으로 반짝인다

그런 나뭇잎들이 몽글몽글 돋아나며 새로워진 숲

그런 나무들이 모여 이루는 산은

어디를 옮겨놓아도 한 폭의 그림이다

혁명의 꿈을 접은 지는 오래되었지만

세상이 바뀌기를 바라는 마음까지 버린 건 아니어서

새로운 세상이 온다면 꼭 사월 나뭇잎처럼

한순간에 세상을 바꾸고 사람을 바꾸었으면 싶다

이 세상 모든 나무들이 가지마다 빛나는 창을 들어

대지를 덮었던 죽음의 장막을 걷어내고 환호하듯

우리도 실의와 낙망을 걷어내고

사월 나뭇잎처럼 손사래 쳤으면 좋겠다

풋풋한 가슴으로, 늘 새로 시작하는 나뭇잎의 마음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