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길

 

너는 내게 아름다운 길로 가자 했다

너와 함께 간 그 길에 꽃이 피고 단풍 들고

길 옆으로 영롱한 음표들을 던지며 개울물이 흘렀지만

겨울이 되자 그 길도 걸음을 뗄 수 없는 빙판으로 변했다


너는 내게 끝없이 넓은 벌판을 보여달라 했다

네 손을 잡고 찾아간 들에는 온갖 풀들이 손을 흔들었고

우리 몸 구석구석은 푸른 물감으로 물들었다

그러나 빗줄기가 몰아치자 몸을 피할 곳이 없었다


내 팔을 잡고 놓지 않았기 때문에

내가 넘어질 때 너도 따라 쓰러졌고

나와 함께 있었기 때문에 세찬 바람 불어올 때마다

너도 그 바람에 꼼짝 못하고 시달려야 했다


밤새 눈이 내리고 날이 밝아도

눈보라 그치지 않는 아침

너와 함께 눈 쌓인 언덕을 오른다

빙판 없는 길이 어디 있겠는가


사랑하며 함께 꽃잎 같은 발자국을 눈 위에 찍으며

넘어야 할 고개 앞에 서서 다시 네 손을 잡는다

쓰러지지 않으며 가는 인생이 어디 있겠는가

눈보라 진눈깨비 없는 사랑이 어디 있겠는가